로그인회원가입

본당갤러리

[본당]주님 부활 대축일_ 20240331

 지난 331일 그리스도교의 신앙의 핵심이자 축일 중에 가장 크고 기쁜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성대하게 거행하였습니다. 주님의 부활을 통해 우리 모두는 큰 기쁨과 희망을 맞이하며 주님 부활의 은총을 받는 시간이였습니다.

 

 

 

 

 

 

 

 

 

 

 

 

 

 

 

 

 

부활하셨네 부활하셨네 부활하셨네 예수님~♪♬

유충식(라파엘)주임 신부님께서는 신나는 부활 찬양노래와 함께 주교님의 부활 대축일 메시지를 말씀해 주셨습니다.

 

 

 

 

 

 

 

 

 

 우리는 선행을 하도록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창조되었습니다.”(에페 2,10)

 

   + 찬미 예수님 

   우리를 위해 십자가 위에서 죽으신 주님께서 부활하셨습니다

   주님을 찬미합시다. 알렐루야

   우리 모두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로 영원한 생명의 은총을 받았습니다. 여러분 모두에게 부활 축하 인사를 드립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태초에 하느님께서 우주 만물을 창조하시고 마지막으로 당신의 권위를 받아 이 모든 것을 다스릴 존재로 인간을 창조하셨습니다. 그래서 우리 인간은 하느님의 모습을 따라 하느님의 숨을 받아 창조되었습니다. 그런데 인간의 영광스러운 이 모습에는 큰 위험과 도전이 숨어 있습니다. 하느님을 닮은 인간은 하느님 뜻 곧 진리를 따라 살려고 하면서도, 늘 스스로 하느님처럼 되고 싶은 유혹을 받는다는 것입니다. 에덴동산에서 하느님께서 먹지 말라고 하신 선악과에 대해 뱀이 아담과 하와에게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 너희 눈이 열려 하느님처럼 되어서 선과 악을 알게 될 줄을 하느님께서 아시고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다.”(창세 3,5)라고 한 말 안에 인간이 쉽게 넘어갈 수 있는 가장 큰 유혹이 담겨 있습니다

   아담과 하와는 이제 하느님의 뜻을 찾는 대신 자신의 생각을 따르는 길을 택했습니다. 이것이 모든 죄의 뿌리입니다. 하느님의 뜻은 아주 분명합니다. 하느님을 닮게 창조된 우리가 하느님처럼 사는 것입니다. 성경에서 예수님은 당신을 배반한 유다에게 네가 하려는 일을 하여라.”(요한 13,27)라고 하셨고, 사도들은 그를 두고 제 갈 곳으로간 사람이라고 말합니다(사도 1,25). 생명을 창조하신 하느님을 떠나 제 갈 길을 가는 곳이 곧 죽음의 길입니다

   에덴동산에서 그렇게 시작된 죄를 말끔히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을 주시기 위해 하느님께서 외아들을 이 세상에 보내셨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는 데에 앞장서다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서 참 생명을 깨닫게 된 바오로 사도는 이렇게 외칩니다. “자비가 풍성하신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사랑하신 그 큰 사랑으로, 잘못을 저질러 죽었던 우리를 그리스도와 함께 살리셨습니다”(에페 2,4-5).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평화의 인사를 나누신 뒤, 그들에게 숨을 불어넣으시며 성령을 받아라.”(요한 20,22) 하신 것은 구원의 역사에서 참으로 신비한 일입니다. 태초에 하느님의 숨을 받아서 창조된 인간이 죄로 인해 죽음의 세력에 들자, 하느님의 외아들이 이 세상에 오시어 죽고 부활하여 그 부활의 생명이 담긴 숨을 불어 넣어주십니다. 이렇게 부활은 재창조입니다. 사도는 말합니다. “우리는 선행을 하도록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창조되었습니다”(에페 2,10).

   하느님을 닮게 창조되었고, 다시 부활의 생명으로 재창조된 우리는 이제 성령의 이끄심 안에서 하느님처럼 살아야 합니다.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예수님의 말씀을 들읍시다.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루카 6,36). 

   “내가 너희에게 새 계명을 준다. 서로 사랑하여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요한 13,34).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에게 하느님 아버지처럼 자비롭게 그리고 예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그 사랑으로 살라고 하신 말씀은 무거운 짐이 아닙니다. 우리가 그렇게 살 수 있다고 하느님께서 믿어주신다는 말씀이고, 그렇게 살도록 도와주시겠다는 말씀입니다. 이렇게 우리를 신뢰해 주시는 주님을 믿고 사는 우리들이 얼마나 행복하고 신비로운 존재인지 모릅니다. 부활의 신앙을 지닌 우리는 주님처럼 살아야 하고 그렇게 살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살아야 할 주님의 뜻은 어디에 있습니까? 주님의 뜻을 설명하자면 수만 권의 책으로도 부족하지만, 아주 단순하게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주님께서 직접 가르쳐주신 기도 안에 주님의 뜻이 함축되어 있습니다. 그 시작은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입니다. 우리 모두가 하느님을 아버지로 하는 형제자매요 가족이라는 것입니다. 우리 주변을 돌아봅시다. 그리고 물어봅시다. 나에게 이웃은 어떤 존재입니까? 우리 사회에서 생명은 어떻게 존중받고 있고, 특별히 고통 중에 있는 이들에게 어떤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까? 이 세계는 어떠합니까? 많은 이들이 성실하게 삶을 살아가고 있지만, 오래 지속되는 전쟁들로 죄 없는 이들, 평범한 삶을 살아오던 수많은 사람들이 희생당하고 힘겨운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이런 세계적인 상황에 대하여 여러 나라에서 자행되었고 지금도 자행되고 있는 박해, 노예 매매, 민족 살상, 그리고 우리가 인간이라는 것을 부끄럽게 만드는 그 밖의 많은 역사적 사건들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이러한 일들은 언제나, 늘 새롭게, 끊임없이 무뎌지지 않고 기억되어야 합니다.”(교황회칙 모든 형제들248)라고 강조하십니다. 그 외에도 생태 위기를 극복하자는 말은 무성하지만, 정작 그 실천은 아직 미미합니다. 급속히 발전하는 인공지능은 긍정적인 기대보다 더 큰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는 주님의 자비하심을 배워 선하게 살라고 예수님 안에서 다시 창조된 사람들입니다. 어떠한 일이든 어떤 결정을 내리든 우리 모두에게 좋은 일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합시다. 당장 우리의 관심과 도움 그리고 기도가 필요한 이웃이 있습니다. 그들 모두 아버지 하느님께서 사랑하시는 귀한 자녀들입니다. 주님의 말씀대로 우리의 선한 행동을 보고 사람들이 하느님을 찬양하도록 합시다

   형제자매 여러분, 주님 부활 축하 인사를 드립니다. 우리를 지극히 사랑하시는 주님 안에서 항상 행복하시기를 기도하며 주님의 강복을 전합니다

 

2024331일 예수님 부활 대축일에 

천주교대전교구장 주교 

김종수 아우구스티노

 

 

 

 

 

 

 

 

 

 

 

 

 

 

 

 

 

 

 

 

 

 

 

 미사 후에는 부활의 상징인 부활계란 나눔을 통해 주님 부활의 기쁨을 한껏 나누는 시간이였습니다.

교우 여러분 주님 부활 대축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동티므로 이주민과 상홍리 공소 교우분들도 모두 함께 즐거워 한 주님 부활 대축일 이였습니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서산동문동성당

등록일2024-04-20

조회수238

403 Forbidden

Forbidden

You don't have permission to access /insiter.php on this server.

Additionally, a 403 Forbidden error was encountered while trying to use an ErrorDocument to handle the request.


Apache/1.3.37p5 Server at tjlink.co.kr Port 8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